3차 유행 억제의 고비 설 연휴, 10명 중 9명은 “고향 방문 않을 것”

경기도, 만 18세 이상 도민 1천 명 대상 설 연휴 계획 설문조사 결과 발표

이승열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7:26]

3차 유행 억제의 고비 설 연휴, 10명 중 9명은 “고향 방문 않을 것”

경기도, 만 18세 이상 도민 1천 명 대상 설 연휴 계획 설문조사 결과 발표

이승열 기자 | 입력 : 2021/02/09 [17:26]
100뉴스,백뉴스,시니어,노인,실버,코로나19,설특별방역,5인이상모임,경기도,3차대유행

▲ 설 연휴 고향 방문 계획 설문조사 결과  © 제공=경기도


올해 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조용한 명절이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자정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03명이다. 지난해 11월 기온이 떨어지면서 시작된 3차 대유행이 설을 이틀 앞둔 현재까지도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번 설 연휴를 확산 억제의 중요한 분기점이라 생각하고 해당 기간을 설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해 가족을 포함한 각종 모임 자제를 당부했다.

 

대다수의 국민들도 이러한 정부의 방역 의지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만 18세 이상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민 85%가 이번 설 연휴 동안 고향을 방문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추석에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보다 약 6% 높은 수치이다.

 

가족을 포함한 친구, 친지 등 어떠한 모임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도민도 64%에 달했으며, 그중 29%4인 이하 모임의 경우에만 참석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5인 이상이라도 가능하다면 참석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한 도민은 7%였다. 비중은 20대 남성에서 가장 높았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3차 유행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모습이지만, 이를 안정세라고 속단하기는 이르다이번 막바지 고비를 넘기지 못한다면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장담할 수 없다. 수도권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백뉴스(100NEWS)=이승열 기자] 

 

100뉴스 /
이승열 기자
ksh@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실버, 코로나19, 설특별방역, 5인이상모임, 경기도, 3차대유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