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노출되기 쉬운 유해물질, 무엇이 있을까?

카드뮴, PCBS, 프탈레이트 노출 줄이는 생활습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6:16]

생활 속 노출되기 쉬운 유해물질, 무엇이 있을까?

카드뮴, PCBS, 프탈레이트 노출 줄이는 생활습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0/11/24 [16:16]

 ©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우리는 미세먼지부터 중금속까지, 생활 속에서 다양한 유해물질에 노출되고 있다. 미세먼지는 최근 마스크를 끼고 다녀야 하는 사회적 상황 때문에 체내로 덜 흡수될 수도 있지만, 마스크도 우리가 먹는 음식, 집안에서의 생활습관으로 인해 노출되는 유해물질로부터 우리를 보호해 줄 수는 없다. 

 

식약처에서는 노출되기 쉬운 유해물질과, 그 유해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줄이는 생활습관을 소개한다.

 

■ 카드뮴

 

▲ 카드뮴은 건전지를 통해 체내에 유입되기도 한다.  ©

 

카드뮴은 푸른 빛을 띤 은백색의 광택이 많이 나는 금속이다. 순수한 카드뮴은 부드러운 금속이지만, 자연환경에서는 산소, 염소, 황과 같은 원소와 결합하여 존재한다. 산화카드뮴의 경우에는 작은 입자로 공기 중에 존재하기도 한다.

 

카드뮴에 중독되면 초기 증상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다. 간혹 오한, 두통,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나 몸살감기 등으로 오인할 수 있다. 하지만 장기간 노출된다면 골다공증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타이이타이병에 걸릴 수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카드뮴)

 

카드뮴은 주로 생활 속에서 수산물 등의 식품, 흡연, 건전지 등으로 체내에 유입된다. 식약처는 카드뮨 노출을 줄이기 위해서 생선 내장, 패류 등 수산물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건전지는 꼭 지정된 장소에 분리 배출할 것을 권하고 있다. 

 

■ PCBs

 

▲ 구이를 할 때는 지방이 떨어지도록 굽는 것이 PCBs 노출을 줄일 수 있다.  

 

PCBs(Polychlorinated biphenyls)란 폴리염화비페닐의 약자로, 전기 절연 용도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합성 화학물질이다. 한국식품안전연구원에 따르면 이는 체내에서 생식기 이상을 유발하기도 하고, 어린이가 중독되면 인지 기능의 저하가 관찰되기도 한다. 또한, 이는 환경오염 물질로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다.

 

식약처는 폴리염화비페닐 노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생선과 가금류의 껍질을 벗기고, 내장 등 지방 축적 부위 섭취를 지양할 것을 당부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기름에 튀기기보다는 물에 끓이거나 삶아야 하며, 구이를 할 때는 그릴, 오븐을 이용해 지방이 떨어지도록 하는 것을 권하고 있다.

 

■ 프탈레이트

 

▲ 프탈레이트는 집먼지에 함유되어 있을 수도 있으므로, 환기를 자주 해주어야 한다.  

 

프탈레이트는 내분비계 교란을 일으키는 환경호르몬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는 딱딱한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해 주기 위해 사용하는 첨가물로, 각종 PVC 제품, 목재 가공 및 향수, 가정용 바닥재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물질이다.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이기 위해서는 뜨거운 음식을 담을 때, 플라스틱보다는 유리, 도자기, 스테인리스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플라스틱을 사용한다면 내열 온도가 높은 용기인지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또한, 프탈레이트는 집먼지 속에서도 검출될 수 있기 때문에, 집안을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환기하여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백뉴스(100NEWS)=김영호 기자]

100뉴스
김영호 기자
zerofive@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식품안전연구원, 국립수산원, 중금속, 카드뮴, 유해물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