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령사회의 답은 지역의 통합돌봄”, 보건복지부 토론회 개최

통합돌봄, 커뮤니티 케어란?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5:55]

“초고령사회의 답은 지역의 통합돌봄”, 보건복지부 토론회 개최

통합돌봄, 커뮤니티 케어란?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0/11/09 [15:55]

▲ 지역사회 통합돌봄이란 고령자, 장애인이 거주하던 곳에서 계속 머물 수 있도록하는 정책이다


보건복지부는 11월 9일,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운영성과 공유 학술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이란 고령자, 장애인 등이 평소 살던 곳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 보건의료, 요양, 돌봄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보건복지부에서는 2026년이면 고령자가 전체 인구의 20%에 달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 2018년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을 추진해야 함을 밝힌 바 있다.

 

고령자가 늘어날수록 돌봄의 사각지대는 늘어나고, 국민들은 불안해한다. 또한, 고령자들은 아프고 불편해도 평소 살던 집에서 지내기를 원한다. 2017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고령자의 57.6%는 거동이 불편해도 살던 곳에서 여생을 마치고 싶다고 답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은 이와 더불어 가족들, 특히 여성에게 가는 돌봄에 대한 부담을 국가와 사회가 나눠서 짊어지는 제도이기도 하다.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4대 핵심요소를 △주거 지원 인프라 확충 △재가 장기요양 및 돌봄서비스 확충 △고령자의 집으로 찾아가는 방문건강 및 방문의료 실시 △사람 중심의 민·관 서비스 연계 및 통합 제공으로 정하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 정책의 목표를 2025년까지 지역사회 통합돌봄, 커뮤니티 케어 제공기반을 구축하고, 더 나아가 우리나라가 고령자가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11월 9일 열린 토론회에서는 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자치관,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을 비롯하여 16개 선도사업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관련 전문가 등 약 150명이 참석하였다.

 

토론회 패널들은 선도사업의 필요성, 그동안 정부의 노력, 대상자 중심의 돌봄 체계 전환 등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싸.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지역실정에 맞는 다양한 모형을 발굴하고 조속한 입법 지원 제도화 추진 등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지역사회 통합돌봄이 정착되면 경제활동 인구 증가와 돌봄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보건복지부는 연구결과와 다양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여 2025년 초고령사회에 ‘보편적 돌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뉴스(100NEWS)=김영호 기자]

100뉴스
김영호 기자
zerofive@confac.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00뉴스, 백뉴스, 시니어, 노인, 돌봄, 지역사회통합돌봄, 커뮤니티,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 초고령사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