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석 칼럼] 베이붐세대 은퇴자가 몰려온다

빠르게 늘어나는 초고령사회 은퇴애 대해서 알아본다

김홍석 컨설턴트 | 기사입력 2019/07/08 [09:38]

[김홍석 칼럼] 베이붐세대 은퇴자가 몰려온다

빠르게 늘어나는 초고령사회 은퇴애 대해서 알아본다

김홍석 컨설턴트 | 입력 : 2019/07/08 [09:38]

 

[백뉴스(100NEWS)=김홍석 컨설턴트] 베이비붐 세대가 65세 이상 고령인구에 진입하면서 은퇴연령에 도달하는 수가 평균 50만명에서 70만~80만명으로 급격히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출생자보다 사망자 수가 많아져 인구감소가 시작되는 재앙적 상황(인구 절벽)이 시작 되었다. 은퇴자 상당수는 노후 생활비 마저 턱없이 부족해 국가적으로는 코 앞으로 다가온 초고령사회에 대한 대비가 시급하다.

 

2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65세에 도달해 생산연령인구에서 벗어나는 숫자가 지난해 52만명에서 내년부터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년간 평균 50만명이던 데서 오는 2020년 68만명, 2022년 70만명, 2024년 78만명, 2026년 91만명 등으로 은퇴가 본격화하는 것이다. 향후 7년간 은퇴 인구는 총 535만명으로 총인구의 10분의 1을 넘는다.

 

이 여파로 생산연령인구 감소세는 더 빨라지고 있다. 통계청의 ‘2017~2067년 장래인구 특별추계’를 보면 생산연령인구는 2017년 3,757만명에서 2030년 3,395만명으로 줄어든다. 저출산에 따른 신규 인력 진입 감소로 노동부족 문제도 본격화할 우려가 크다. 베이비붐 세대가 고령인구로 진입하는 2020년대에는 연평균 33만명이 감소한다. 정말로 인구 감소가 시작되면서 경제 활동의 적신호와 더불어 사회적으로도 많은 문제를 야기시킬 수 밖에 없다.

 

2025년이면 고령인구 1,000만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비중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게 되지만 은퇴자들의 사회안전망은 갖춰지지 않은 실정이다.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은 50% 미만에 그치고 있다. 여기에 부동산 가격마저 하락하면 고령자들의 삶은 더 팍팍해질 수밖에 없다. 청년고용 문제가 심각하다 보니 정부가 사회안전망 구축 등 고령자 관리에 상대적으로 소홀해 국가적으로 지금부터 준비하지 않으면 은퇴자들의 인생이 3~5년 후 처참해질 가능성은 매우 크다.

 

은퇴문제는 이제 곧 사회문제가 되었다. 국가는 은퇴자들의 기본적인 생활권 보장에 힘써야하고, 개인은 은퇴후의 삶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과 대비를 통해 국가의 은퇴생활의 기본권 보장과 더불어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노력이 꼭 필요하다. 얼마전 애기했던 노후파산은 공포가 이제는 남의 일이 아닌 내 일이 될수있기에 은퇴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꼭 필요하다.(자료제공=스마트머니 컨설팅)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